편집 :  2018.06.19 [17:13]
소룩스, ‘프랑크푸르트조명전시회’에 처음으로 참가
지난해 ‘마곡지구’에 사옥 마련해 이전한데 이어 ‘세계시장’에도 진출
 
한국광산업신문
▲ ‘Light+Building 2018'에 참가한 소룩스의 부스 모습.(사진=김중배 大記者)     ©한국광산업신문

 
설립 이후 착실하게 성장을 거듭해 온 주택 및 인테리어 조명기구 설계, 납품, 시공 전문업체인 (주)소룩스(대표이사 : 김복덕)가 지난 3월 18일부터 23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Light+Building 2018(2018 프랑크푸르트국제조명전시회)’를 통해서 세계의 조명시장에 진출했다.
 

소룩스가 세계 최대, 최고의 조명전시회인 ‘Light+Building'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소룩스의 ‘Light+Building' 참가를 놓고 전시회를 찾은 조명업계 관계자들은 “그동안 국내에서 조용히 내실을 다지는데 주력했던 소룩스가 마침내 해외시장에 도전장을 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특히 소룩스는 지난해 여름 서울시 ‘마곡지구’에 대형 빌딩을 마련해서 본사를 이전한 바 있다. 소룩스의 ‘마곡지구’ 이전은 회사 설립 이래 성장의 터전이 됐던 경기도 부천시를 떠나 ‘서울’에 입성해 ‘서울시대’를 열었다는 점에서 조명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러한 ‘서울 입성’뒤에 첫 번째로 나타난 행보가 세계 최대의 조명전시회인 ‘Light+Building' 참가라는 것에 대해서 조명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업체라는 한계를 벗어나 세계적인 조명 기업 대열에 합류하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보고 있다.
 

소룩스는 이번 ‘Light+Building 2018’에 코트라(KOTRA)가 구성한 ‘한국관’에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전시한 제품은 소룩스의 주력 품목인 LED 방등, 거실등, 평판 조명기구 등으로 실용성과 간결한 디자인이 특징이었다.
 

이런 제품 구성에 대해 전시장에서 만난 한 국내 조명업계 관계자는 “국내 아파트 조명기구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제품들”이라고 평하고, “이번 전시회를 통해 소룩스가 세계 조명시장에 진출한 만큼 앞으로 제품의 품질과 디자인 면에서 비약적인 발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중배 大記者

2018/04/23 [11:47] ⓒ 한국광산업신문
 
관련기사목록
[소룩스] 소룩스, ‘프랑크푸르트조명전시회’에 처음으로 참가 한국광산업신문 2018/04/23/
뉴스
주간베스트
  개인보호정책대표자인사말회사소개발행매체부서조직도회사약도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광산업신문ㅣ등록번호 : 서울아00692ㅣ인터넷신문 등록연월일 : 2008년 10월 30일ㅣ인터넷신문 창간일 : 2008년 11월 1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동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114-03-70752
전화 : 02-792-7080 ㅣ 팩스 : 02-792-7087 ㅣ 이메일 : joinnews@daum.net
Copyright ⓒ 2009 한국광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